school 전문가회원accessibility 회원가입perm_identity 로그인
월간암 2020년 7월호
[테마스토리] 암과 코로나 바이러스 결합 - 더 위험하다
  • [희망편지] 분노 다스리기
  • [전문가칼럼] 진행성 암환자를 위한 스마트 암치료법
  • [운동] 약간의 운동도 유방암에 큰 영향 미친다
  • [바로알기] 비타민D가 암을 막아줄까
  • [알아보기] 면역체계가 무조건 강하면 좋을까
  • [생활속 건강] 암투병에 승리하고 있는 사람들의 특징 4가지
  • [집중탐구] 코로나사태, 비타민D에 대한 정부 지침 바꾸어야 하나
  • [암정보] 항암화학요법과 암이 함께 신경학적 부작용을 유발한다
  • [암치료소식] 단신과 비타민c 병용 - 암치료 효과는
  • [폐암] 소세포폐암에 키트루다 병용요법 효과 규명
  • [위암] 위암 수술후 제균 치료가 생존률 높여

월간암 최신호는 전국서점, 인터넷 서점등에서 구입할 수 있으며,
정기구독을 신청하시면 집에서 편안하게 받아 볼 수 있습니다.

- 월간암 2019년 7월호 통권 제166호 - 정가: 5,000원
최신호 주문전화 031-907-2261 배송료 무료
유방암 림프부종 - 발병 전 예뱡해야
유방암은 세계 여성암 1위, 한국 여성암 중 2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특히 우리나라의 경우 발생 증가율이 90.7%로 세계에서 가장 빠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최근 유방암 자가진단법이 널리 보급되고 유방초음파, 맘모톰 등 조기검진이 대중화되면서 조기발견이 늘어나고 있다. ...
암을 이기는 생활습관 4가지
2018년 통계자료를 보면 2016기준으로 국내에서 암을 겪고 있는 유병자가 총 174만여 명으로 집계됐다. 과거에 비해서 암유병자가 많아진 이유는 국가에서 실시하는 조기검진의 영향이 크며 이제 곧 200만 명을 넘어설 것이란 예측을 하고 있다. 이 수치는 이제 암은 예전처럼 무서운 병...
제주대 이동선 교수팀, 난치성 폐암 항암제 개발법 특허
제주대학교 이동선 교수(생명공학부 및 대학원 차세대융복합과학기술협동과정) 연구팀이 난치성 폐암을 치료할 수 있는 항암제 개발법 규명에 성공했다. 폐암은 위암ㆍ대장암 다음으로 발병률이 높으나 생존률이 췌장암 다음으로 낮은 난치성 암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전 세계적인 수요에 비해 폐...
군 복무 중 암 발병, 보훈위탁병원에서 치료비 감면
군 복무 중 발명한 중증난치성 질환자는 보훈위탁병원에서 치료비가 감면된다. 국가보훈처는 제대군인지원에 관한 법률이 개정됨에 따라 군 복무 중 발병한 중증·난치성 질환(239개)자가 감면 진료를 받는 병원이 중앙보훈병원 등 6개 보훈병원에서 전국 319개 보훈위탁병원까지 늘어난다고...
바이오벤처 하엘, ‘단백질 발현과 암 발생’ 새로운 사실 규명
암진단제와 노화방지 연구전문 바이오벤처 ㈜하엘과 고려대학교 김준 교수팀이 암발생 원인에 대한 새로운 사실을 발견하여 주목을 받고 있다. 하엘은 “자식작용(autophagy)의 초기과정에 관여하는 단백질들의 발현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을 때 세포의 핵 내에 있는 유전자의 안정성(ge...
[김민정 칼럼] - 우리 몸의 면역시스템-적응면역을 담당하는 B세...
글: 김민정 한의사(김민정 한의원장) -적응면역(adaptive immunity) 적응면역은 병원균을 파괴한다기 보다 병원균을 잘 식별하도록 하는 기전이 발달되어있습니다. 특정한 병원균에 맞는 수용체를 가진 T세포나 B세포만 선택적으로 증식합니다. 적응면역에 작용하는 세포는 T세...
사회적 거리 두기 그리고 비대면 사회
위기가 찾아오면 깊숙한 곳에 숨어있던 본래의 모습이 드러납니다. 위기는 위험과 기회라는 두 단어가 만나서 만들어졌습니다. 위기를 위험으로 이끄느냐 아니면 기회로 삼느냐는 위기가 닥친 사람이나 사회의 능력입니다. 암을 진단 받는 것은 위기이지만 기회로 삼아서 삶의 변화를 이끌 때 투병은 ...
버섯의 화학물 실리시빈 - 암환자 불안감과 우울증 획기적 개선
환각 일으키는 버섯 속 화합물, 단 1번 투여로 5년 이상 긍정적 삶 변화 뉴욕 대학교 그로스만 의대의 연구진은 2016년에 발표한 자신들의 획기적인 연구를 더 구명해서, 정신요법과 병용해서 환각을 일으키는 버섯에 들어있는 화합물인 실로시빈의 단 한번 단회 용량 투여가 암 환자들의 정...
새로운 혈액 성분이 드러나다
혈액 속 세포외 미토콘드리아, 암의 생표지자로 평가 가능할 수도 미토콘드리아는 진핵세포에 있는 세포 소기관이다. 미토콘드리아는 세포 호흡 장소로 세포들의 배터리이고, 에너지 대사와 세포 간 신호전달에 주요한 역할을 수행한다. 특이한 점은 자체적인 게놈을 갖고 있고 그 게놈은 세포핵에 ...
암의 씨앗, 수십 년 전에 생기는가
암 돌연변이는 암 진단 이전 수십 년 전에 생기는 것 유럽 분자 생물학 실험실(EMBL)의 유럽 생물정보학 연구소(EMBL-EBI)와 프란시스 크릭 연구소의 연구원들은 암 발생 중 게놈 변화의 연표를 결정하기 위해 38가지 다른 유형의 암의 2,600개가 넘는 종양들의 전체 게놈(유전...
<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