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hool 전문가회원accessibility 회원가입perm_identity 로그인
folder_open 국내암정보

예후 나쁜 췌장암, 통증과 우울증 조절이 관건
국립암센터 간담도췌장암센터(이우진 박사, 우상명 박사, 이미영 연구간호사)는 국립암센터 통증클리닉 및 정신건강클리닉과 공동으로 진행성 췌장암과 담도계암 환자들의 통증과 우울증을 조기 발견해 치료하는 것이 환자의 삶의 질을 높인다는 연구성과를 발표했다. 진행성 췌장담도암은 예후가 좋지 않은 악성종양의 대표적인 질환이다. 늦게 진단되어 ...
고지혈증 치료제, 암 치료 효과도 탁월
한국원자력의학원은 김진수 박사 연구팀이 항암치료 부작용 중 하나인 인지기능 저하를 억제하고, 동시에 암 치료 효과를 높일 수 있는 방안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인지기능 저하는 항암치료 중 일시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으로 원인을 밝히기 위한 다양한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연구팀은 실험용 쥐에 암세포만 공격하는 표적치료제 트라...
폐암 국가암검진에 올해 7월부터 포함된다
오는 7월부터 국가암검진 사업에 폐암 검진이 추가된다. 폐암이 더해지면 5대 국가암검진(위암, 간암, 대장암, 유방암, 자궁경부암) 체계가 갖춰진 2004년 이후 15년 만에 6대 암 검진 체계가 구축된다. 보건복지부는 국가암검진 대상 암종에 폐암을 추가하고 폐암 검진 기관 지정기준 등을 규정한 암관리법 시행령 및 건강검진기본법 시행...
유방암 환자 10명 중 1명 20~30대
국내 유방암 발병이 늘고 있는 가운데 유방암 환자의 약 10%는 20∼30대 젊은 층인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강동경희대병원에 따르면 국가암등록통계 자료를 분석한 결과 유방암 발생 건수는 2000년 5천906건에서 2015년 3배 이상인 1만9천142건으로 증가했다. 2015년 유방암 환자 중 20∼30대가 1천964명으로, 전체...
국가암검진 못 받아도 조건 맞으면 암 의료비 지원
올해부터 장애나 임신, 치매 등으로 국가암검진을 받지 못하고 암 진단을 받더라도 지원조건이 맞으면 국가로부터 의료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보건복지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암 환자에 대한 의료비 지원 등에 관한 고시 일부 개정안’을 행정 예고하고 1월 말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건강보험에 가입한 국가암검진 ...
단일 분자로 암 진단과 치료를 동시에, 테라노스틱스
국내 연구진이 암 진단과 치료를 동시에 할 수 있는 물질을 개발해 주목받고 있다. 한국연구재단은 이화여대 윤주영 교수, 연세대 남기택 교수, 이화여대 최선 교수 공동연구팀은 나노분자 하나만으로 암을 진단하고 치료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암 부위를 표적으로 하는 물질을 이용해 암을 진단하는 동시에 병변 부위...
간암면역치료제, 조절 약물 병용하면 효과 상승
간암 CIK 투여 후 종양 크기 줄었지만 염증성 사이토카인 증가시켜 간암 면역치료제는 면역억제세포를 조절하는 약제와 함께 사용해야 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유수종 교수는 미국 국립암연구소 팀 그레튼 박사와 공동으로 발표한 연구논문 ‘면역억제세포 차단을 통한 간암 면역세포 치료 효능 증가’를 통해 이같이...
유방암 생존율 높아진 반면 합병증은 ‘적신호’
우리나라 유방암 환자의 생존율이 높아진 반면 합병증은 늘어나고 있어 장기 생존자에 대한 질 관리가 중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유방암학회(이사장 노우철·원자력병원장)는 최근 국민건강보험공단(공단)과 함께 진행한 ‘유방암 생존자의 후기 합병증 연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학회에 따르면 2015년 한 해 동안 여성 유방암 신규 환자...
강남세브란스병원, 대장암 하이펙 수술 300예 넘어서
강남세브란스 암병원 대장암센터 백승혁 교수팀 최근‘종양감축술 후 복강내 온열 항암화학요법(HIPEC, 하이펙)’ 300예를 달성해 주목된다. 백승혁 교수는 미국 워싱턴 암 연구소에서 HIPEC 연수를 받은 후 2014년 7월 세브란스병원에서 처음 HIPEC을 시작했다. 이후 백 교수는 강남세브란스병원으로 근무지를 옮겨 지난해 3월에...
간암 복합면역치료 적용 가능성 확인
국내 연구팀이 간암 복합면역치료 적용 가능성을 확인했다. KAIST 의과학대학원 박수형 교수와 서울아산병원 황신·송기원 교수 공동연구팀은 간암 환자의 탈진된 종양 침투 면역세포 구성의 차이에 따른 간암 환자군을 구분하는 데 성공했다. 이번 연구 성과는 국제 학술지 ‘소화기학’에 게재됐다. 특히 연구는 서울아산병원 임상 연구팀과...
< 1 2 3 4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