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hool 전문가회원accessibility 회원가입perm_identity 로그인
folder_open 의학상식

음주가 암과 사망의 위험에 미치는 영향
음주와 사망률 ‘J형 곡선’ 상관관계 나타나 가벼운 음주자보다 전혀 술 마시지 않는 사람이 사망률 더 높아 벨파스트의 퀸즈 대학교의 앤드류 쿤즈만과 그의 동료들이 실시한 연구에 의하면 사망할 위험과 많은 암이 생길 위험은 평생 하루에 평균 1잔 이하를 마셔서 가볍게 술을 마시는 사람이 가장 낮고, 몇몇 암은 매주 1잔씩 더 마실 때마다...
심장 보호하려면 몇 잔의 커피를 마셔야 할까
커피의 카페인 심혈관 보호 효과, 커피 4잔 마실 때 나타나 카페인 섭취가 제2형 당뇨병이나 심장질환이나 뇌졸중을 포함한 많은 질병의 발생 위험이 낮은 것과 관련이 지어졌지만 그런 보호 효과의 바탕이 되는 메커니즘은 불분명했다. 이제 최근의 연구가 카페인이 조절 단백질이 미토콘드리아 속으로 들어가는 것을 촉진해서 미토콘드리아의 기능을 향...
좋은 박테리아 - 어떻게 장을 건강하게 할까
좋은 박테리아, 염증으로부터 장 보호한다 최근의 연구는 좋은 박테리아가 장을 건강하게 유지하도록 도와줄 수 있는 세포의 메커니즘을 밝혔다. 이 연구는 좋은 박테리아, 즉 미생물군이 장을 덮고 있는 상피세포와 면역체계의 세포들과 상호작용을 해서 면역반응의 균형을 잡아주고 바람직하지 못한 염증으로부터 장을 보호해주는 것을 밝혔다. 이 연구는...
젊은 여성 - 체지방 많으면 유방암 위험 감소
폐경 후 비만 유방암 위험 높이지만 젊은 여성에겐 유방암 위험 낮춰 폐경 후 여성들에게서는 비만이 유방암 발생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밝혀졌지만, 노스캐롤라이나 대학교 라인버거 종합 암 센터 연구원이 공동으로 주도한 대규모 연구는 폐경 전 여성들은 그 반대로 체지방이 많은 것이 유방암 발생 위험을 낮추어주는 것과 관련이 있는 것을 발견했다...
근육의 과잉 아연이 악액질 부추긴다
악액질 발생 이유, 암환자 근육에 아연이 너무 많아 모든 암 사망의 거의 3분의 1은 암 자체로 생기지 않고 악액질로 생긴다. 악액질은 근육을 소모하는 증후군으로 진행성 암 환자의 80%가 영향을 받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악액질은 암 치료에 대한 내약력 감소나 삶의 질 저하나 가속 사망과 연관되어 있지만 효과적인 치료제가 없고 그...
폐암 위험 - 금연 후 5년 안에 상당히 줄어든다
흡연한 기간에 비해 금연하면 빠르게 폐암 위험이 감소 오래전에 흡연을 중단했다고 해서 폐암에 걸릴 위험에서 벗어난 것은 아니다. 이는 나쁜 뉴스이다. 좋은 뉴스는 금연 후 5년 안에 폐암에 걸릴 위험이 상당히 줄어드는 것이다. 최근에 벤더빌트 대학교 의료센터 연구진이 획기적인 프래밍엄 심장연구를 분석해서 발견한 주요 내용으로 미국 암...
20~30대 혼밥, 젊은 층도 위암 조기검진 필요
젊은 나이의 위암 70%, 자각 증상 없고 전이 빠른 미만성 위암 혼자서 먹는 밥, ‘혼밥’을 자주 먹는 20~30대 젊은이는 위암 조기검진이 필요하다는 충격적인 조사결과가 나왔다. 20~30대가 암으로 사망하는 원인 중 1위에 위암이 올라 있는데, 그 이유가 전이가 빨리 이뤄지는 미만성 위암이 70%나 되기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다. ...
악성종양이면 ‘중대한 암’, 보험금 지급해야
금감원, 진단 당시 악성종양이면 조직 침범 없어도 ‘중대한 암’ 금융감독원이 악성종양이라 하더라도 주변 조직으로 번지지 않았다는 이유로 암 보험금 지급을 거절한 보험사에게 보험금을 모두 지급하라는 결정을 내렸다. 보험사들이 보험약관을 제한적으로 해석해 보험금 지급을 거절하는 관행에 제동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6월 27일 금융감독...
[알아보기] 암 전문의 충분한 지식 없이 의료용 마리화나 권유한다
암 전문의 설문조사, ‘의료용 마리화나에 충분한 지식 있다’ 30%도 되지 않아 인구 기반 내과 암 전문의 표본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의하면 대다수 암 전문의는 의료용 마리화나가 임상적인 권고를 할 정도로 유용한지에 대해 충분한 지식이 없다고 느끼면서도, 실제로는 대부분이 진료실에서 의료용 마리화나에 대해 의논을 하고 거의 반...
오염된 도시의 청소년 알츠하이머·자살 위험 높다
오염된 환경, 유년기에 알츠하이머 특징 나타나 몬태나 대학교 연구가와 그녀의 공저자들은 오염된 대도시에 살고 있는 어린이와 청년들은 알츠하이머병과 자살의 위험이 증가하는 것을 밝힌 새로운 연구를 발표했다. 릴리안 칼데론-가르시두에나스는 자신의 연구진이 나이가 11개월에서 40세인 멕시코시티 거주자 203명의 부검을 연구했다고 말...
< 1 2 3 4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