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hool 전문가회원accessibility 회원가입perm_identity 로그인
folder_open 의학상식

젊은 전립선암 환자 고령보다 예후 안 좋다
고령자보다 젊은 전립선암 환자의 예후가 좋지 못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가톨릭관동대학교 국제성모병원은 최근 비뇨기과 정문수 교수가 ‘근치적 전립선절제술을 받은 50세 미만 전립선암 환자의 병리학적 특성’이란 제목의 연구 논문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번 논문은 연세대학교 신촌·강남세브란스병원, 한림대학교 성심병원, 아주대학교병원 등...
[건강상식] 라식 수술 안전한가
라식 수술 승인한 전직 FDA 감독관, 수술 재고 요구 안경을 벗어 던져버리는 생각은 매혹적이지만 FDA의 데이터베이스는 라식 눈 수술을 받은 후 겪은 심한 합병증을 상술하는 수백 건의 신고서를 수록하고 있다. 어떤 신고서는 라식 수술 후의 통증이 진통보다 더 심한 것으로 기술했다. 또 다른 환자는 라식 수술이 생애 최악의 결정이었다고 ...
[암치료소식] 류신 풍부한 식품 유방암 치료제 내성 키워준다
아미노산 류신과 타목시펜 내성 간의 연관성 발견 미국에서는 여성 8명 중 약 1명이 유방암에 걸린다. 그런 암의 대다수는 호르몬인 에스트로겐에 의존해서 성장한다. 에스트로겐 수용체 양성(ER+) 유방암 종양은 흔히 타목시펜으로 치료한다. 타목시펜이 종양에 미치는 에스트로겐의 영향을 차단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많은 종양이 결국은 타목시펜에...
[암이모저모] 암환자의 마리화나와 마약성 진통제 사용에 대한 통찰
암환자, 마리화나보다 마약성 진통제 오피오이드 사용 가능성 더 크다 최근의 연구는 많은 암 환자가 마리화나를 사용하며 미국에서 사용률이 서서히 증가한 것을 밝혔다. 미국 암 협회 잡지를 통해 발표된 이 연구는 또 암환자들이 암 환자가 아닌 성인들보다 처방약으로 마약성 진통제인 오피오이드를 사용할 가능성이 더 큰 것도 발견했다. ...
[건강정보] 아직도 매일 아스피린 복용하십니까
아스피린 새로운 지침-심혈관 건강 문제없는 성인 처방하지 말아야 오랫동안 저용량 아스피린은 심장마비나 뇌졸중이나 여타 심혈관 질환을 피하는 만병통치약으로 묘사되었다. 그러나 새로운 지침은 심혈관 건강이 좋은 대부분의 성인들에게는 아스피린을 처방하지 말아야만 하고 내출혈 위험이 (아스피린 복용으로 얻는) 이익보다 더 큰 것을 시사하고 있다...
[암정보] 고과당 옥수수 시럽 - 대장암 성장 촉진하는가
고과당 옥수수 시럽, 비만과 별개로 암과 직접 연관 있어 설탕이 직접 암을 먹여 살려서 성장을 부추기는가? 여기에 대한 답변은 최소한 생쥐에게는 “그렇다”이다. 베일러 의대와 웨일 코넬 의대의 연구가들이 주도한 연구에 의하면 설탕으로 단맛을 낸 음료를 매일 약 12온스(약 340g) 마시는 것과 동등한 양의 고과당 옥수수 ...
의료 진료 지침 한쪽으로 치우쳐 있다
전문기관 권고, 더 공격적 더 빈번한 검진 받도록 권유 수니타 사 박사는 영국의 국립 보건 서비스에서 여러 해 동안 일반 내과에서 진료를 했다. 그녀가 미국에 왔을 때 무언가 이상한 점을 알아차렸다. 같은 의학적 증거에 기초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유방 X선 검사나 대장암 검진 같은 검사에 대한 영국의 진료 지침이 미국과는 너무나 달랐던 ...
뜨거운 차 즐기면 식도암 위험 높인다
60℃보다 뜨거운 차 즐기면 식도암 발생 위험 높아져 이전의 연구들은 뜨거운 차를 마시는 것이 식도암 발생 위험과 연관이 있는 것을 밝혔지만, 지금까지 마시는 차의 온도를 계획적이고 객관적으로 측정한 것을 이용해서 그런 상관관계를 조사해본 연구는 없었다. 최근에 발표된 연구는 나이가 40~75세인 성인 50,045명을 평균 10년 동안 ...
제초제 라운드업 또 다른 판결 ‘암과 관련 있다’
제초제 라운드업 비호지킨스 림프종 유발, 배심원단 만장일치 판결 미국 연방 배심원단이 몬산토가 생산하는 인기 있는 제조제인 라운드업이 캘리포니아의 어떤 남자의 암을 유발한 1가지 큰 요인이었다는 판결을 내려 몬산토에 엄청난 타격을 입혔다. 배심원단이 그런 결정을 내린 것은 지난 8개월 동안 2번째이다. 그러나 몬산토에 대한 에드윈 하드만...
야간 희미한 불빛 유방암 뼈 전이 촉진하는가
유방암의 뼈 전이 억제, 24시간 주기 멜라토닌 항암 신호 중요 오늘날의 생활양식에서는 밤에 희미한 불빛에 노출되는 것이 흔한 일인데 그런 일이 유방암이 뼈로 전이하는 것을 도와주는 듯한 것을 연구가들이 동물 실험을 통해 처음으로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뉴올리언스에서 개최된 내분비학회의 연례회의에서 발표되었다. 지금까지 야간에 희미...
< 1 2 3 4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