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hool 전문가회원accessibility 회원가입perm_identity 로그인
folder_open 의학상식

암발생에 1~10개 돌연변이 필요하다
간암은 4개, 대장암은 10개의 드라이브 돌연변이 필요해 29개 유형의 암의 7,500개가 넘는 종양을 연구해서 과학자들이 처음으로 암 발생에 필요한 돌연변이의 개수에 대해 편견 없는 수치를 제시했다. 웰컴 트러스트 생거 연구소의 연구원들과 그들의 공동 연구원들은 진화 분야의 기술을 활용해서 암이 생기기 위해서는 평균 1개에서 10개의 ...
효과적인 대장암 항암제 돌연변이는 알고있다
대장암 발병시 유전자 네트워크 원리 규명하다 KAIST 바이오및뇌공학과 조광현 교수 연구팀이 대장암이 발병하는 과정에서 생기는 유전자 네트워크 원리를 규명하는 데 성공했다. 인간의 암은 유전자 돌연변이에 의해 발생한다. 이 돌연변이의 빈도는 암종에 따라 차이가 나는데 백혈병·소아암은 10여 개 정도이다. 하지만 성인 고형암은 평균...
비소 노출 수십 년 후에도 암 생길 수 있다
비소 노출과 암 사망률과 뚜렷한 상관관계 확인 미국 국립 암 연구소 잡지에 게재된 최근의 논문은 식수에서 발견되는 비소가 발암물질 중 잠복기가 가장 긴 것 중 하나일는지도 모르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연구진은 칠레의 어떤 지역의 비소에 오염된 식수에 노출된 사람들의 사망률을 추적해서 비소에 많이 노출된 이후 심지어 40년이 지난 후에...
신장암 수술, 복강경과 로봇 '안전성' 차이 없다
신장암에 걸려 신장 전체를 절제해야 하는 수술에서 복강경 수술과 로봇 수술이 안전성 부분에서 차이가 없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서울아산병원 비뇨기과 정인갑 교수팀은 최근 2003년부터 2015년까지 미국에서 로봇 수술과 복강경 수술로 신장 전체 절제술을 받은 환자 23,753명을 분석한 결과, 수술 후 합병증 발생률과 입원 기간이...
문신 하면 암 생길 수 있다
문신 잉크 속 이산화 티타늄-림프절 능력 저해 최근의 연구는 문신으로 암이 생길 수 있는 것을 암시하고 있다. 즉 문신에 사용하는 잉크에 들어있는 화학물질들이 혈관으로 유입되어 림프절에 축적되고 그로 인해 림프절이 부어올라 감염과 싸우는 림프절의 능력을 저해할 수 있는 것을 이번 연구가 처음으로 발견했다. 어떤 색깔을 내기 위해 ...
생존율 높지만 재발 높은 유방암 관리법
한국유방암학회에서 발간한 ‘2016 유방암 백서’에 따르면 매년 2만 명 이상의 여성이 유방암을 새로이 진단받는 것으로 드러났다. 갑상선암에 이어 국내 여성에게 두 번째로 흔하게 발견되는 유방암은 초기로 분류되는 2기 전에 발견하면 5년 생존율이 90% 이상을 넘을 정도로 치료 예후가 좋다. 그러나 이 암은 재발률 또한 높다. 유방...
소주 1~2잔에도 암발생 위험 높아진다
하루 소주 1∼2잔의 가벼운 음주도 암 발생위험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식도암의 경우 소량의 음주에도 술을 마시지 않는 사람보다 암 발생위험이 1.5배까지 높았다. 이는 술을 조금씩 마시는 ‘절주’보다는 아예 ‘금주’하는 게 암 예방에 더 효과적임을 시사하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최윤진·이동호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
짧고 격렬한 운동이 유방암 저지한다
격렬한 짧은 운동 에피네프린 화학물질 증가시켜 오래전부터 유방암에 걸린 여성들이 운동을 하면 예후가 더 좋은 것으로 생각되어졌는데 최근의 연구가 그 이유를 제시하는 듯하다. 심박수가 올라가서 숨쉬기가 힘들 정도로 격렬한 짧은 운동이 인체의 분자 경로를 활성화시켜 에피네프린과 같은 카테콜아민이라는 화학물질을 증가시키고 그로 인...
긍정적 죽음관 건강한 삶으로 이어진다
“우리는 죽음을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죽음에 대한 태도는 건강과도 관련이 있을까?”여전히 죽음이라는 단어가 사회적으로 금기시되고 있지만 바람직한 죽음을 논하는 웰다잉(Well-Dying)이 주목받는 시점에서 의미 있는 연구결과가 발표되었다. 서울대학교병원 암통합케어센터 윤영호 교수팀은 최근 ‘우리는 죽음을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야간 실외 조명 유방암 위험 높인다
야간에 실외 조명 많이 노출되는 여성, 유방암 발생 14% 더 높아 하버드 공중보건 대학이 실시한 장기간에 걸친 대규모 연구에 의하면 야간 실외 조명이 많은 지역에 사는 여성들이 조명이 적은 지역에 사는 여성들보다 유방암 발생 위험이 더 높은 듯하다고 한다. 그런 연관성은 야간교대 근무를 하는 여성들에게 더 뚜렷하다. 논문의 주...
< 1 2 3 4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