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hool 전문가회원accessibility 회원가입perm_identity 로그인
folder_open 의학상식

근육의 과잉 아연이 악액질 부추긴다
악액질 발생 이유, 암환자 근육에 아연이 너무 많아 모든 암 사망의 거의 3분의 1은 암 자체로 생기지 않고 악액질로 생긴다. 악액질은 근육을 소모하는 증후군으로 진행성 암 환자의 80%가 영향을 받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악액질은 암 치료에 대한 내약력 감소나 삶의 질 저하나 가속 사망과 연관되어 있지만 효과적인 치료제가 없고 그...
폐암 위험 - 금연 후 5년 안에 상당히 줄어든다
흡연한 기간에 비해 금연하면 빠르게 폐암 위험이 감소 오래전에 흡연을 중단했다고 해서 폐암에 걸릴 위험에서 벗어난 것은 아니다. 이는 나쁜 뉴스이다. 좋은 뉴스는 금연 후 5년 안에 폐암에 걸릴 위험이 상당히 줄어드는 것이다. 최근에 벤더빌트 대학교 의료센터 연구진이 획기적인 프래밍엄 심장연구를 분석해서 발견한 주요 내용으로 미국 암...
20~30대 혼밥, 젊은 층도 위암 조기검진 필요
젊은 나이의 위암 70%, 자각 증상 없고 전이 빠른 미만성 위암 혼자서 먹는 밥, ‘혼밥’을 자주 먹는 20~30대 젊은이는 위암 조기검진이 필요하다는 충격적인 조사결과가 나왔다. 20~30대가 암으로 사망하는 원인 중 1위에 위암이 올라 있는데, 그 이유가 전이가 빨리 이뤄지는 미만성 위암이 70%나 되기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다. ...
악성종양이면 ‘중대한 암’, 보험금 지급해야
금감원, 진단 당시 악성종양이면 조직 침범 없어도 ‘중대한 암’ 금융감독원이 악성종양이라 하더라도 주변 조직으로 번지지 않았다는 이유로 암 보험금 지급을 거절한 보험사에게 보험금을 모두 지급하라는 결정을 내렸다. 보험사들이 보험약관을 제한적으로 해석해 보험금 지급을 거절하는 관행에 제동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6월 27일 금융감독...
[알아보기] 암 전문의 충분한 지식 없이 의료용 마리화나 권유한다
암 전문의 설문조사, ‘의료용 마리화나에 충분한 지식 있다’ 30%도 되지 않아 인구 기반 내과 암 전문의 표본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의하면 대다수 암 전문의는 의료용 마리화나가 임상적인 권고를 할 정도로 유용한지에 대해 충분한 지식이 없다고 느끼면서도, 실제로는 대부분이 진료실에서 의료용 마리화나에 대해 의논을 하고 거의 반...
오염된 도시의 청소년 알츠하이머·자살 위험 높다
오염된 환경, 유년기에 알츠하이머 특징 나타나 몬태나 대학교 연구가와 그녀의 공저자들은 오염된 대도시에 살고 있는 어린이와 청년들은 알츠하이머병과 자살의 위험이 증가하는 것을 밝힌 새로운 연구를 발표했다. 릴리안 칼데론-가르시두에나스는 자신의 연구진이 나이가 11개월에서 40세인 멕시코시티 거주자 203명의 부검을 연구했다고 말...
토양 금속이 암 사망률과 관련 있다
납 많은 토양은 식도암, 구리는 폐암, 비소는 뇌종양, 카드뮴은 방광암과 연관 스페인의 역학자들과 지질학자들은 식도암은 납이 많은 토양과 관련이 있고, 폐암은 구리가 많은 지대, 뇌종양은 비소가 많은 지역, 방광암은 카드뮴 수치가 높은 지역과 관련이 있는 것을 발견했다. 이런 통계적인 연관성이 토양 유형과 암 간에 인과관계가 있는 것...
야간의 청색광 - 유방암·전립선암 관련 있다
청색광 노출 많으면 유방암 걸릴 위험 1.5배, 전립선암은 2배 이아 카익사 재단의 지원을 받는 센터인 바르셀로나 전 세계 건강 연구소가 주도한 국제적인 연구진이 실시한 연구는 야간에 푸른빛에 노출되는 것과 유방암과 전립선암의 발생 위험이 높아지는 것이 관련이 있다고 밝혔다. 청색광은 대부분의 백색 LED(발광 다이오드)와 많은 태블릿과...
휴대전화 방사선과 암, 서로 연관 있나
휴대전화의 방사선이 실험 쥐에게 암 유발 그동안 오랫동안 휴대전화와 암과의 연관성을 이야기했었다. 그러나 이 문제에 대한 모든 연구가 확실하지 않았었는데, 이제는 새로운 연구들이 그런 주장을 할 수 있는 약간의 확실한 근거를 처음으로 제시해주는 듯하다. 그 연구들은 휴대전화기 방사선이 실험용 쥐에게 암을 유발할 수 있는 것을 보여주고...
전립선암 치료약 - 효과 높이고 비용 줄이는 방법
전립선암 환자, 공복 아닌 저지방 식사와 함께 약 복용하라 최근 임상 종양학 잡지에 실린 논문에 의하면 전립선암 환자들은 비싼 약품을 처방대로 공복에 복용하지 말고, 저지방 식사와 함께 복용하면 일일 복용량을 줄이고 소화 문제를 예방하고 비용은 75% 줄일 수가 있을 것이라고 한다. 자이티가란 약품명으로 판매되는 아비라테론 아세트산...
< 1 2 3 4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