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hool 전문가회원accessibility 회원가입perm_identity 로그인
folder_open 암환자요리

강미자의 발효음식 이야기 - 피부인이 되는 발효 음식
강미자의 맛있는 발효음식 이야기 생청국장 발효 및 요리 연구가 강미자가 쉽고 재미있게 풀어서 소개하는 맛있고 건강한 깊이 있는 우리의 발효음식과 그 이야기들 글: 강미자 | 청심재 대표 유난히 길고 더웠던 여름도 어김없이 가을에게 자리를 내주었습니다. 이번 가을은 정말 갑자기 찾아온 것 같습니다. 연일 폭염에 지쳐 있을 때...
전통 발효 장에 대한 오해와 진실들
강미자 | 청심재 대표 올해 여름은 유난히 일찍 시작되었습니다. 더운 여름일수록 건강관리에 더욱 신경 써야 하는데, 흔히들 여름 보양식 하면 기름진 음식들만을 떠올리기 싶습니다. 이는 에너지 소모가 많은 여름을 이기기 위한 매우 자연스러운 우리 인체리듬이라고 볼 수 있지만, 역시 근본적인 건강 보양식은 우리의 전통 발효 음식들을 꾸...
지중해식 식단 자궁암 위험 줄여 주는가?
지중해식 식단 자궁암 발생 위험 57% 줄어 최근에 발표된 연구에 의하면 지중해식 식단을 따르는 여성은 자궁암 발생 위험이 57%나 줄어든다고 한다. 이태리의 연구진은 5천명이 넘는 이태리 여성이 지중해식 식단을 얼마나 잘 지켰는지 또 그들이 자궁암에 걸렸는지 여부를 알아보기 위해 그들의 식단을 살펴보았다. 연구진은 지중해식 식단...
강미자의 맛있는 발효음식 이야기 - 메르스와 청국장
강미자 | 청심재 대표 이제야 메르스 공포가 조금씩 사그라지는 것 같습니다. 정말 지난 한달 간은 온 나라 전체가 메르스에 중독된 것처럼 큰 몸살을 앓았습니다. 사실 메르스는 일종의 독감 바이러스와 비슷한 전염병인데 우리나라에서는 처음 겪는 질환이고, 별다른 치료약이 없다는 사실이 전 국민을 공포로 몰아 놓았던 것 같습니다. 특히 전...
발효음식은 자연스러움이 품격
생청국장 발효 및 요리 연구가 강미자가 쉽고 재미있게 풀어서 소개하는 맛있고 건강한 깊이 있는 우리의 발효음식과 그 이야기들 강미자 | 청자원 대표이사 올 봄은 유난히도 짧았던 것 같습니다. 지구 온난화 때문에 아름다운 봄날이 점점 짧아지고 있다니 참으로 안타깝습니다. 아름다운 지구를 지키기 위한 환경보호운동에 좀 더 신경을 써...
건강의 키워드 면역을 키우는 발효 음식
강미자 | 청자원 대표이사 정말 아름다운 봄날입니다. 벌써 수 십 번째 맞이하는 봄날이지만 새봄은 매번 놀라운 아름다움을 선사하는 것 같습니다. 아마도 뚜렷한 사계절 중에서도 오로지 봄에 대해서만 "새봄"이라는 표현을 허락한 이유일 테지요. 이렇게 아름다운 지구라는 별에서 건강하게 오래오래 살면서 새봄을 만끽하고 싶군요...
현대인들의 장을 살리는 전통 장
강미자 | 청자원 대표이사 4월이 되니 올해도 어김없이 봄이 찾아왔습니다. 수없이 많은 일들과 바쁜 일상 속에 묻혀서 푸르른 하늘 한번 제대로 올려 보지 못하고 살고 있지만, 피부결을 부드럽게 휘감아 도는 봄바람을, 어머니 손길처럼 보드랍게 느낄 때는, 그래도 여전히 한결같이 지구가 돌고 있음에 새삼스럽게 감사하게 됩니다. 우리...
우리 몸의 근본에 가장 가까운 음식 - 전통발효장
강미자 | 청자원 대표이사 남편과 함께 우리나라 전통발효장인 "생청국장"을 연구하고 요리해 온지 벌써 13년째입니다. 어려운 시간들을 인내해가며 오로지 우리나라 전통 방식 그대로의 자연발효 生청국장을 개발해보겠다고 고집해 온 이유는 바로 남편이 대학생 때 암으로 급작스럽게 돌아가신 시어머니에 대한 죄송함과 회한 때문입니...
정 담은 시골 밥상 - 아름다운 이별 상여
김향진 | 음식연구가, (사)한국전통음식연구소 연구원, 채소소믈리에 情 담은 시골밥상 논두렁 밭두렁 사이를 친구들과 뛰어다니며 놀던 것, 일하시는 어른들 새참을 위해 누런 주전자에 막걸리 심부름을 다니던 일, 빨래터에서 멱을 감고 아궁이에 불을 때며 감자나 고구마를 구워먹던 기억, 장터에서 복작복작 시끄럽던 날들, 수도꼭지가 아니라 펌...
정담은 시골밥상 - 따뜻한 겨울, 난로와 도시락
김향진 | 음식연구가, (사)한국전통음식연구소 연구원, 채소소믈리에 아직 더위가 채 가시지 않은 날 태어난 탓인지 유난히도 추위를 타,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좀처럼 기를 펴지 못하고 감기를 달고 살았다. 내복에 몇 겹의 겉옷을 껴입고도 달달 떠는 나를 보며 엄마는 뭐가 부실한지 모르겠다며 혀를 차시곤 땔감을 더 밀어 넣으셨다. 아궁이...
< 1 2 3 4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