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hool 전문가회원accessibility 회원가입perm_identity 로그인
folder_open 투병수기

요양생활을 하며 만난 사람들
글: 김경식 60세 요양원에서 있었던 일중 기억나는 일 몇 가지를 얘기해볼까 한다. 2006년 처음 남양주의 수동요양병원에서 생활할 때의 일이다. 입소해 보니 나보다 먼저 방을 쓰고 있던 사람이 같은 식도암 환자였다. 초기라서 수술을 하고 이곳으로 부인과 함께 요양을 온 것이었다. 그런데 그는 매사에 짜증을 부렸다. 부인은 남편의 온갖...
식도암 8년의 기록 - 다시 제자리로 돌아오다
글: 김경식(식도암 4기) 검사 결과를 기다리기 전에 전남 보성 천용산에서 이박행 목사님이 운영하는 복내전인치유센터에서 여는 프로그램에 참가하게 되었다. 의사, 교수들이 강사로 참가하여 유기농 먹거리에서부터 다양한 강좌를 들을 수 있어서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다. 프로그램 중에 체험담 얘기를 하게 되어 당시 광주기독병원 서강석 교수...
암이 가져다 준 선물, 개똥쑥
최도근 | 2007년 대장암 나의 고향은 전남 영광 법성포이다. 이제 나이는 예순 셋이요, 두 아들은 장성하여 각자 사회에서 나름대로 몫을 해내고 있다. 암환자로 투병기를 적고 있지만 실상 나의 삶은 암 발병 이전부터 투쟁의 연속이었다. 어린 시절은 남들과 다를 것이 없었다. 그저 그렇게 고향에서 고등학교를 졸업하였고 서울로 올라와 직장...
열아홉 암을 이기고 새삶을 꿈꾸다
김유정(19) | 골육종 19살. 또래는 고등학교 3학년이다. 수능을 마치고 대학교 입학 준비에 한창인데 내내 고1. 암으로 휴학 중. 2009년 중학교 3학년 때였다. 왼쪽 다리가 욱신욱신 바늘 같은 것으로 쑤시는 느낌이 들었다. 다리에 힘이 없어서 계단을 오르기도 힘들고, 뛰는 일은 더 힘들었다. 더구나 시간이 지날수록 통증이 심...
식도암 8년의 기록 - 다시 찾아온 위기
요양생활을 하면서 부정적으로 받아들이고 용서할 줄 모르고 자신만 생각하며 운동도 하지 않는 환자가 대부분 먼저 세상을 등지는 것을 수없이 보아왔다. 암환우들의 성격은 일반인과는 조금 다르다. 몸에 암세포가 있으니 두려움에 쌓여 그런지 조그만 일에도 화를 내고 불평하고 남을 시기하기가 쉽다. 기왕이면 내 몸에 있는 암세포일지라도 긍정적으로 ...
암이 가져다 준 자유와 꿈
이지현 | 43. 유방암 저는 2006년 2월 오른쪽 유방에 암을 확진 받았습니다. 처음에는 2기 정도로 얘기했는데 유방절제술을 하면서 림프절에서 11개가 전이된 것을 확인했고, 수술 후에 간과 폐로 전이를 다시 확인했습니다. 이미 4기인 상태였습니다. 당시만 해도 지금처럼 항암을 먼저 해서 암 크기를 줄인 후에 부분 절제술을 받기보다는...
식도암 8년의 기록 - 감사하며, 기도하며
지금은 어떤지 모르겠는데 내가 있던 당시에는 수동요양병원에서 환자들에게 커피관장을 해주었다. 여자선생님이 해주는데 환자 중 한 명이 늘 참지 못하고 바로 배설해서 선생님의 옷소매에 변이 묻고 침대가 엉망이 되곤 했다. 선생님이 늘 곤욕을 치르는 것을 보기가 뭐해서 그분 관장을 내가 해주겠노라고 하였다. 그렇게 친분이 생기고 힘들다고 안 하...
식도암 8년의 기록 - 파란만장한 투병
글: 김경식 2004년 7월경에는 농촌진흥청에서 1박2일로 농사일, 야채 기르는 교육 등을 받았다. 주말농장을 빌려 모든 채소를 길러서 먹게 되었고 야채스프 만드는 재료도 직접 길러서 해먹게 되었다. 그동안은 유기농으로 야채스프를 만들기 위해서는 재료를 유기농 판매점에서 구입해야 하는데 많은 양이 없어 여러 곳을 찾아 다녀야하니 불편함이...
식도암 8년의 기록 - 오색에서 찾은 희망
오색에서는 강의 첫 날. 이상구 박사님 강의가 시작되었다. 첫 문구 '암은 불치의 병이 아니다'가 바로 나를 사로잡았고 항암과 방사선 치료는 낫는 치료가 아니다, 임시이고 응급처치일 뿐이다, 항암만 하다가는 생명을 잃는다, 지금부터 식습관을 바꾸고 생활습관을 바꾸며 감사하는 마음으로 살게 되면 살 수 있다는 내용과 내 몸에서 직접적으로 암...
식도암 4기 8년의 기록 - 두번의 자살 실패 후 야채스프를 만나...
퇴원을 하고 집으로 돌아오면 모든 것을 놓아버리고 지내다가 때가 되면 떠나리라 하는 나의 생각은 너무도 순진하고 어리석었다. 퇴원하자마자 또 다른 전쟁이 시작되었다. 아니, 전쟁이 아니었다. 전쟁이라면 나도 상대편을 가격해야 했다. 상대가 10번을 치면 나도 한번쯤은 상대를 치는 시늉이라도 해야 싸움이라고 억지라도 쓸법한데 실상 나는 일방...
< 1 2 3 4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