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hool 전문가회원accessibility 회원가입perm_identity 로그인
folder_open 대체요법

지압이 유방암 생존자 피로 줄인다
유방암 환자 간단한 지압으로 피로 해결하다 피로는 유방암 치료의 가장 흔한 장기적인 영향 중 하나이다. 여성의 3분의 1은 치료가 끝난 후에도 최고 10년 동안 정도가 보통이나 심한 피로를 겪는다. 최근에 발표된 연구는 지압이 6주 동안 피로를 27~34% 감소시켜주는 것을 발견했다. 치유방법의 일종인 긴장을 풀어주는 지압을 한 여성의 ...
브로콜리 싹 추출물 구강암 재발 막다
십자화과 채소 속 설포라페인 발암물질 해독 촉진 피츠버그 대학교 암 연구소와 피츠버그 대학교 암 센터가 공동으로 실시한 시험에 의하면 유효 용량의 브로콜리 싹 추출물이 해독 유전자를 활성화시켜 두경부암 생존자의 암 재발을 막아주는 데 도움이 되는 듯하다고 한다. 이 연구결과는 작년에 미국 암 연구 협회 연례회의에서 발표한 예비 연구결과를...
브로코리, 간암 예방해 줄까
브로콜리, 간암 막아주고 지방간·비알코올성 지방간도 막아줘 브로콜리를 일주일에 3~5번씩 먹으면 유방암이나 전립선암이나 대장암을 포함한 많은 종류의 암의 발생 위험이 줄어들 수 있다는 과학자들의 주장이 나오면서 미국에서는 지난 10~20년 동안 브로콜리 소비가 증가했다.  최근에 일리노이 대학교에서 실시한 연구는 브...
전립선암 환자 축구하면 뼈 강화된다
전립선암 항호르몬 치료로 약해지는 뼈, 축구로 강화한다 전립선암 환자들은 치료의 부작용으로 뼈가 약해지는 위험을 무릅써야 한다. 그런데 코펜하겐 대학교 과학자들에 의하면 1주일에 한두 번 1시간 동안 축구 연습을 하면 치료의 그런 부작용을 많이 방지할 수 있다고 한다. 축구는 심장과 근육에만 좋은 것이 아니다. 경기장을 뛰어다니고...
만성통증 치료로 마리화나 문제없나
약용 마리화나 1년간 만성통증 치료 프로그램 사용, 상당히 안전 약용 마리화나는 만성통증을 치료하기 위해 사용해도 심각한 부작용을 유발하지 않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약용 마리화나가 만성통증을 완화하는 데 도움을 주는 치료 계획의 일부로 사용이 되면 상당히 안전한 것으로 연구진은 생각했다. 연구진은 사람들의 인식기능이나 혈액검사...
브라질 말벌 독이 암세포 죽인다
브라질 말벌의 독, 강력한 항암성분 있어 브라질에 서식하는 사회성이 강한 말벌의 일종인 Polybia paulista는 약탈자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독을 생산하는데 그 독이 강력한 항암성분을 함유하고 있다. 최근에 발표된 연구는 이 독의 독소인 MP1이 어떻게 정상적인 세포는 해치지 않으면서 암세포만 골라 죽이는지를 밝혔다. MP...
자기 온열치료, 암치료 보조수단
자기 나노입자로 종양에 열 발산하여 암 치료하는 자기 온열 치료 체온을 올리는 온열 치료는 종양을 치료하고 그 영향을 줄이기 위해 수백 년 동안 사용되고 있다. 물리학자인 에네코 가라이오의 연구 목표는 온열 치료이지만 자기 나노입자란 상이한 시스템을 이용해서 체온을 높인다. 이 나노입자들은 자장으로부터 에너지를 흡수해서 열로 바꾸고 그 ...
녹차 성분 전립선암 위험 줄여주는가?
녹차 속 카테킨 암세포 성장과 이동 침범 억제하고 사멸 촉진 전립선암은 남성에게 발생하는 2번째로 흔한 암으로 미국에서는 2015년도에 22만 건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근년에 화학 암 예방 즉 전립선암의 발생과 진행을 방지하기 위해 약품을 사용하는 일이 강조되고 있다. 모피트 암센터의 나기 쿠마르 박사가 이끄는 연구진은 최근에...
브로콜리 싹 추출물 두경부암 예방해줄까?
브로콜리 싹 추출물로 두경부암 재발 임상시험 연구 피츠버그 대학교 암 연구소에 의하면 브로콜리 싹 추출물이 동물실험에서 구강암을 예방해주고 건강한 사람들에게는 별 문제를 유발하지 않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한다. 이런 유망한 결과는 금년 후반기에 두경부암 재발 위험이 높은 사람들을 모집해서 실시할 예정인 임상시험을 통해 더 연구될 것이다. ...
야간금식 유방암 위험 줄여줄까?
야간 금식 시간 3시간 늘때마다 식후 혈당 수치 4% 낮아져 캘리포니아 대학교 샌디에이고 의대의 연구진은 음식을 먹는 데 소비하는 시간을 줄이고 야간 금식 시간을 늘리면 글루코오스(포도당) 수치가 줄어들고 여성들의 유방암 발생 위험을 줄여주는 듯하다고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필라델피아에서 개최된 미국 암 연구협회의 연례 회의에서 발표되었...
< 1 2 3 4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