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hool 전문가회원accessibility 회원가입perm_identity 로그인
folder_open 업체탐방

우리 몸의 뿌리 `발아! 고생이 많다`
김윤덕 | 가정의학전문의 우리는 자라면서 두 발로 설 수 있게 된 후부터 발이 우리의 몸을 지탱한다. 아침에 일어난 후 처음으로 내디딘 발은 내 몸의 중력 이상의 무게를 견디다가 밤이 되어 자려고 누웠을 때야 비로소 쉴 수 있다. 발은 우리 몸을 받치고 움직여주는 중요한 일을 하는 만큼 복잡한 구조로 되어 있다. 그러한 발이 한번 아...
발을 뜨겁게 하여 혈액순환 촉진 - 황토발구들
광주전남 지역에서 자체 기술로만 특허를 20여개 가지고 난방분야에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주)온돌라이프를 주목하자. 일찍이 전기열선의 피해를 깨닫고 1992년부터 진공관 히트파이프를 이용한 난방을 지속적으로 연구개발해 온 온돌라이프 양철훈 기술이사는 세계최초 온돌을 첨단화하는 기술에 성공하였다. 이 히트파이프 난방시스템을 적용한 편백황...
꽃송이버섯, 효율적인 섭취 방법에 대하여
건강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날로 높아짐에 따라 인체에 적합한 천연물질에 대한 연구가 활발해지고 있으며, 천연물을 이용한 건강보조식품에 대한 선호도가 증가하고 있다. 특히 다양한 천연물 중에서는 유용한 물질이 다량 함유되어 있는 버섯의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다. 완전식품 버섯  버섯은 필수 아미노산, 지방산, 비타민, 탄수화물, 무기...
발을 뜨겁게 하여 혈액순환 촉진 - 황토발구들
사무실에서 장시간 근무하는 직장인의 피로와 스트레스는 업무환경만 개선되어도 상당수 해결될 것이다. 과반수의 직장인이 업무환경이 불만족스럽다고 답변했는데 업무환경의 가장 기초적인 부분이라면 바로 난방과 체온유지를 들 수 있다. 체온유지는 혈액순환의 상당히 중요한 부분을 맡고 있는 발의 온도를 올리는 것으로도 효과적으로 개선할 수 있다...
산들소리 수목원에서 진행하는 독일식 자연치유 진네이처프로그램
첨단 과학의 시대에 살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암 발생 원인을 확실하게 밝혀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현재 가장 설득력을 얻고 있는 내용은 세포 유전자의 변형 때문에 암이 발생한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잘못된 유전자를 바로 잡으면 암과 같은 병은 자연스럽게 사라지고 근원적인 치료가 가능합니다. 손상된 세포를 건강한 세포로 되돌려 우...
암 회복부터 관리까지 차별화된 시스템 - 메디움강남요양병원
메디움 강남요양병원의 차별화된 치료 시스템 의학기술의 발달로 기대수명은 늘었지만 아직까지 암은 우리에게 공포의 대상이다. 암 환자들은 수술과 치료 후 재발에 대한 걱정이 많지만 아직 우리나라 의료시스템 상 암 치료 후 제대로 된 사후관리가 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 이 같은 상황에서 수많은 암 환자들이 입소문을 타고 찾아오는 암 요...
편백온열침대를 이용하여 따뜻한 잠자리에서 힐링을
지난 호에 이어 온돌라이프의 편백나무 온열 침대 제품의 특성을 살펴보자. 둘째, 두한족열(頭寒足熱)의 구현이다. 동양의학에서 강조되는 건강법의 한가지인 ‘두한족열’ 요법은 따뜻한 기운은 위로 상승한다는 자연의 원리에 따라, 머리는 식히고 발은 따뜻하게 하여 잠을 자면 건강개선에 도움이 된다는 뜻이다. 이렇게 상체보다 하...
추운 겨울, 따뜻한 잠자리에서 힐링
추운 겨울이 다가왔다. 전문가들의 의견으로는 소빙하기에 가까워 갈수록 겨울이 추워진다고 한다. 날씨가 추워질수록 사망률이 높거나 건강 질환을 앓는 사람들이 늘어난다. 동서양을 막론하고 각종 의학에서는 혈액의 온도가 건강의 중요한 지표라고 한다. 건강한 사람의 혈액온도는 36.5℃이다. 임산부는 면역력을 높이기 위해 신체온도가 37.2℃로 ...
차가버섯, 후코이단 등 2017년 고려인삼공사 브랜드 아이덴티티에...
2017년을 맞아 고려인삼공사가 CI, 홈페이지 리뉴얼 작업 등 새로운 도약을 꿈꾸고 있다. 2016년 ‘한국소비자만족지수 1위’에 이어 2017년 브랜드 아이덴티티로 한단계 업그레이드된 고려인삼공사를 미리 만나보자. ◆대체의학 선두주자 고려인삼공사 자연이 준 최고의 선물 차가버섯! 고려인삼공사는 2000년대 초반 러...
환절기 건강관리 방법으로 알아둬야 할 차가버섯 효능과 음용법
가을은 일조량이 여름보다 떨어진다. 이렇게 일조량이 변화하면 우리의 뇌에서 정서를 다루는 세로토닌의 생산이 적어진다. 따라서 수면 주기와 생체리듬의 균형이 깨지고, 우울한 감정을 느끼게 될 확률이 높다. 올해는 한파도 일찍 찾아와 아침에 일어나기 힘들고 직장에서는 더욱 나른해 업무와 일상에서 의욕을 잃기 십상이다. 환절기에는 계절성 ...
< 1 2 3 4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