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hool 전문가회원accessibility 회원가입perm_identity 로그인
folder_open 에세이

암환자의 지혜로운 휴식 방법
메르스라는 이름의 중동호흡기증후군 때문에 사회의 전반적인 분위기가 매우 위축되어 있습니다. 일 년에 한 번씩 터지는 커다란 사회적 이슈들이 힘든 삶을 더욱 고달프게 만드는 것 같아서 걱정입니다. 올해는 가뭄도 심해서 다른 해에 비하여 농사가 제대로 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의 목소리가 들려옵니다. 최첨단의 21세기라고 하지만 자연이 주는 재앙...
현대의학과 지혜로운 치료법
월간암을 읽는 분들은 대부분 병원을 다니셔야 하거나, 병원에서 지내는 분들도 계실 것입니다. 병원은 인류가 만들어낸 최첨단 과학이 밀집해 있는 곳이며 우리 인류의 눈부신 성장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곳입니다. 지금은 건강할지라도 언젠가는 병원 신세를 한번은 지게 되며 그때가 되면 지금보다 더 나은 의료장비와 첨단의 약이 병을 고쳐주고 고통 ...
우리 몸 세포에게 말을 걸어 보세요
생명의 탄생은 한 개의 세포에서 시작됩니다. 수정된 세포가 계속해서 분열을 하고 일정한 시간이 지나면 세상 밖으로 나오는데 사람으로 치면 대략 수정된 난자가 만들어진 순간부터 40주가 걸립니다. 신생아의 몸무게가 대략 3Kg 정도인데 태어날 때 신생아의 세포 수는 약 2조개 정도라고 합니다. 수정이 된 태아가 엄마 뱃속에 머무는 시간은 불...
지구별 사람으로 태어나 다행입니다
냉장고에 아이들이 세계지도를 붙였습니다. 주말에 아이들과 그 지도를 보면서 우리가 살고 있는 지구에 대해서 짧은 지식으로 설명을 해주었는데 우리가 매일 밟고 있고, 숨 쉬고 있으며, 먹고 있는 지구를 너무 소홀하게 대접한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또 지구 중에서 우리가 살고 있는 대한민국이라는 나라는 너무도 작아서 아이들에게 우...
죽음 이후에는 무엇이 있을까요
사별은 죽음으로 이별한다는 뜻입니다. 사별은 부부, 친구, 연인 등 삶을 살면서 정을 나누고 시간을 함께 보낸 사람들이 지나야하는 마지막 관문이고, 이 문으로 세상에서 유지되어 왔던 인연의 끈이 마무리 됩니다. 남아 있는 사람과 떠나간 사람 모두에게 크나큰 사건입니다. 죽음을 경험한 사람은 있을 수 없기 때문에 떠난 이의 아픔을 헤아릴 수...
월간암(癌) 100호를 준비하면서
2015년 신년호 월간 암이 발행되면 100번째 책이 됩니다. 암환자를 위한 조그마한 책이지만 처음 발행하면서 이렇게까지 오랫동안 책이 내게 될 줄은 몰랐습니다. 책 제작이나 인쇄에 대해서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로 말 그대로 맨땅에 머리를 부딪치는 심정으로 시작했는데 어느덧 100호를 내게 되었습니다. 처음 월간 암을 발행했던 2006...
변화를 이뤄 낸 사람들
30년 쯤 전에 미국에 론 우드로프라는 에이즈환자와 희귀병에 걸린 다섯 살짜리 로렌조라는 이름을 가진 소년이 살았습니다. 한 젊은이와 한 어린이는 혁명적인 투쟁의 삶으로 후대에 같은 병을 앓고 있는 이들에게 큰 영향을 미쳤습니다. 80년대까지만 해도 우드로프가 앓았던 에이즈는 희귀한 병이었을 뿐만 아니라 발병된 후에 얼마 지나지 않...
인생사가 새옹지마(塞翁之馬)라고 했던가요
옛날에 도시와 매우 거리가 있는 시골에 인적도 드물고 북쪽의 국경과 가까운 시골에 새옹이라는 노인이 살고 있었습니다. 이 어르신의 직업은 말을 기르는 일이었는데 그 분야에서는 아주 뛰어난 솜씨를 갖고 있었습니다. 노인은 여러 마리의 말을 키우고 있었는데 그 중에 제일 애지중지하던 말이 어느 날 갑자기 사라졌습니다. 그 말을 목격한 사람의 ...
열정적인 마음이 주는 선물
열정 가득한 떨리는 마음으로 무언가를 열기를 품고 대해본 지가 언제인지 까마득합니다. 예전에는 그래도 무엇이든 흥미 있고 재밌는 것에 관심을 가졌고 어떤 일에 대해서는 열정을 갖고 접근했던 것들이 그나마 있었는데 나이를 먹으면서 열정도 관심도 모두 한 줌 재가 되어버린 듯합니다. 시간이 지나서 노화(老化)를 알아챘을 때는 이미 마음속에 열...
언제나 가난하고 힘든 사람들을 위하여
예수님은 12명의 제자 가운데 베드로에게 특별한 임무를 주었습니다. 베드로는 예수님에게 위탁 받은 교회의 수장으로서 이 세상을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구원의 길로 이끄는 사목(司牧)의 권능을 받들어야 했습니다. 베드로는 로마에 교회를 세우고 초대 교황이 됩니다. 교황의 역사는 예수님 이후부터 지금까지 줄곧 이어져 왔습니다. 이번에 우리나라를...
< 1 2 3 4 5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