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의학
폐암, 화학요법과 면역요법 병행할 때 삶의 질을 높일 수 있어
구효정(cancerline@daum.net) 기자 입력 2023년 08월 30일 17:26분1,037 읽음
비록 화학요법이 발전된 비소세포 폐암의 표준 첫 번째 치료 방법이었지만, 면역요법은 최근에 잠재적으로 더 효과적인 대안으로 부상했다. 임상 시험 데이터를 살펴 보면 면역요법의 한 종류인 세미피맵이 화학요법과 결합하여 화학요법 단독보다 전반적으로 생존에 더 큰 개선을 가져올 수 있음을 시사하는 점을 찾았다. 3상 무작위 임상 실험 결과, 세미플리맙과 화학요법 조합도 비소세포 폐암 환자에서 화학요법 단독보다 통증 증상이 더 크게 감소하고 삶의 질과 관련된 증상과 기능의 악화를 지연시키는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세모피맙과 화학요법의 조합이 단독 화학요법에 비해 통증, 호흡 곤란, 변비, 불면증 및 메스꺼움을 줄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증상 악화까지의 시간을 지연시킬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그 결과가 '암' 저널에 발표되었다.

“이 연구는 진행된 비소세포 폐암의 일차 치료를 위한 화학요법과 결합하여 세미피맙의 사용을 지지하는 귀중한 증거를 제공합니다," 라고 연구에 참여하지 않은 캘리포니아 오렌지 코스트 의료 센터의 혈액학자이자 의학 종양학자인 윌 하브(Wael Harb) 박사가 말했다.

그는 "중요한 점은 이 조합이 환자들의 전반적인 생존을 높일 뿐만 아니라 삶의 질을 크게 올린다는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것은 환자들이 통증, 호흡 곤란, 메스꺼움과 같은 심각한 증상을 거의 겪지 않았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이러한 결과는 환자들이 치료 중에 좋은 삶의 질을 유지하도록 보장하면서도 암을 공격적으로 해결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때문에 중요합니다."라고 덧붙였다.

비소세포폐암에서의 면역요법
폐암은 미국에서 암으로 인한 사망의 주요 원인이다. 비소세포 폐암은 폐암의 가장 일반적인 유형으로, 모든 폐암 사례에서 80~85%를 차지한다. 진행 단계 암은 전이되어 수술적으로 제거할 수 없는 종양이다. 일반적으로 예후가 좋지 않고 치료에 반응할 가능성이 낮다.

전통적으로, 화학요법은 진행된 비소세포 폐암의 초기 또는 첫 번째 치료의 표준 치료이다. 그러나, 화학요법은 진행된 비소세포 폐암에 대한 효과가 제한적이며 심각한 부작용과 화학요법에 대한 내성이 생길 수 있다. 그래서 최근에는 면역요법 트러스티드 소스(Trusted Source)가 진행된 비소세포 폐암의 1차 치료법으로 효과적인 치료법으로 부상하고 있다. 면역요법은 신체의 면역 체계를 자극하여 암세포를 인식하고 제거하는 치료방법이다.

면역 체계의 T 세포는 암세포를 인식하는 것을 돕는다. 수지상세포와 대식세포와 같은 면역세포는 암세포에서 T세포로 단백질을 제시하여 T세포 반응을 활성화한다. T세포는 면역 체크포인트 단백질인 PD-1 수용체를 표면에 발현한다. 대식세포와 수지상세포에 의해 발현되는 PD-1 리간드(PD-L1)는 PD-1 수용체에 결합하여 T세포 반응의 활성화를 방지한다. 그러나 종양 세포는 또한 PD-L1을 발현할 수 있으므로 T 세포에 의한 제거를 피할 수 있다.

연구에 따르면 PD1 또는 PD-L1에 대한 항체는 암 환자의 T세포 반응 및 임상 결과를 개선할 수 있다. 이러한 면역 치료법은 또한 비소세포 폐암에 대한 첫 번째 치료법으로서 신뢰할 수 있는 원천(Trusted Source)에 효과적이다.

삶의 질
무작위 3단계 임상 시험인 엠파워-룽 3은 이전에 PD-1에 대한 항체인 세미피맵을 화학요법과 결합하면 면역요법이 없는 화학요법에 비해 전반적인 생존율이 더 크게 향상되고 질병 진행 기간이 증가한다는 것을 입증했다.

말기 환자의 치료 목표는 생존 기간을 연장하는 것뿐만 아니라 삶의 질을 높이는 것이다. 비소세포폐암의 증상은 고통, 기침, 호흡 곤란 등으로 삶의 질에 악영향을 준다. 게다가, 여러 가지 치료법을 함께 사용하는 것은 부작용의 가능성을 증가시켜 삶의 질에 해로운 영향을 미칠 수 있으므로 신중하게 선택할 필요가 있다. 이번 연구는 항암제 치료와 면역요법을 병행함으로써 치료 효과를 높이며 최악의 상황이라도 일상의 시간을 좀 더 편하게 지낼 수 있는 방법을 찾았다고 할 수 있다.

참조: 메디컬뉴스투데이
월간암(癌) 2023년 7월호
추천 컨텐츠
    - 월간암 광고문의 -
    EMAIL: sarang@cancerline.co.kr
    HP: 010-3476-16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