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의학
전립선암에 최적의 방사선 치료 효과는
고동탄(bourree@kakao.com) 기자 입력 2021년 09월 14일 16:51분1,940 읽음
국내 연구진이 전립선암에 있어 최적의 위험도 분류법과 최신 방사선치료 기법들의 효과를 밝혀내 주목된다.

용인세브란스병원 방사선종양학과 최서희 교수, 세브란스병원 방사선종양학과 조재호 교수팀은 대한방사선종양학회 연구위원회에서 주관한 국내 17개 기관과 공동으로 이같은 연구결과를 내놨다.

최서희, 조재호 교수팀에 따르면 2010년대에 들어 전립선암 치료에 세기조절방사선치료, 양성자치료, 소분할/극소분할치료법 등 최신의 기법들이 활발히 도입돼 고선량을 안전하게 조사함으로써 치료 효과는 높이고 부작용은 줄어든 것으로 추정됐다.

하지만 위험도 분류법과 방사선치료 기법들에 대한 대규모 데이터 기반 연구가 부족해 객관적인 검증은 미흡한 상황이었다는 것.

이에 따라 교수팀은 2001년부터 2015년까지 대한방사선종양학회 비뇨기암 연구분과에 참여하고 있는 17개 기관과 함께 국소 전립선암에 대한 근치적 방사선치료를 받은 3년 이상 추적 관찰된 1573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모든 위험군에서 세기조절방사선치료를 통해 고선량을 소분할 방식으로 조사한 경우 그렇지 않은 경우에 비해 무생화학적재발생존율의 향상을 보였고, 특히 중간위험군, 고위험군에서 유의한 향상을 보였다.

연구 결과 전립선암 환자군에 대한 총 4가지의 위험도 분류법 중 NCCN(National Comprehensive Cancer Network, 미국종합암네트워크) 분류법이 가장 우수한 예후 예측력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NCCN 분류법은 진단 시 ▲T 병기(암의 크기와 특성) ▲PSA 수치(전립선특이항원) ▲글리슨 점수(전립선암의 악성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전립선암 환자를 초저위험군, 저위험군, 중간위험군, 고위험군, 초고위험군으로 나누는 분류법으로 임상에서 많이 활용되고 있다.

근치적 방사선치료 후 생화학적 재발률의 경우 19%, 10년 생존율은 83%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세기조절방사선치료의 시행 여부와 높은 방사선량 등은 무재발 생존율과 유의미한 양의 상관성을 보였다는 게 교수팀의 설명이다.

특히 고위험군에서 방사선량 증량의 효과가 더욱 컸으며, 세기조절방사선치료를 통해 고선량을 소분할 방식으로 조사한 경우 모든 위험군의 5년 무재발 생존율은 부작용의 증가 없이 80~90%를 형성했으며 고위험군에서 치료 효과와 전체 생존율 항상 정도 모두 더욱 큰 것으로 확인됐다.

최서희 교수는 “국소 전립선암에 세기조절방사선치료를 실시할 경우 생화학적 재발률을 감소시키고 궁극적으로 생존 기간의 연장까지 기대할 수 있는 등 최신 방사선 치료법이 지난 우수성을 객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이번 분석 결과는 실제 임상 진료에서 치료 효과와 삶의 질을 모두 고려한 환자 맞춤형 방사선치료 전략을 세우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월간암(癌) 2021년 9월호
추천 컨텐츠
    - 월간암 광고문의
    sarang@cancerlin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