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내암정보
갑상선암 진행 예측 혈액 검사로 가능
임정예(krish@naver.com) 기자 입력 2021년 09월 14일 16:48분2,057 읽음
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은 내분비내과 정채호 교수가 논문을 통해 전이성 갑상선암의 진행도를 예측하는 새로운 방법을 제시했다고 8월 19일 밝혔다.

정 교수는 기존에 다양한 암에서 예측 표지자로써 전이 및 악성의 예후를 시사해온 혈청 ‘Cyfra 21.1’이 갑상선암에 적용하는 데 역할이 충분히 입증되지 않았다는 것에 주목하고 이번 연구를 진행했다.

전이성 갑상선암으로 갑상선 전절제술을 받은 환자들과 26명의 전이 없는 갑상선암 환자들, 50명의 정상인을 대상으로 대조군을 설정해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전이성 갑상선암 환자들에게서 전이가 없는 암 환자와 정상 대조군 인원에 비해 혈청 ‘Cyfra 21.1’ 수치가 증가함이 확인됐다.

갑상선암 환자는 갑상선 전절제술을 받은 후 재발 확인을 위해 지속적으로 혈액 검사 등 추적관찰을 시행한다. 보통 갑상선 세포에서 분비하는 호르몬 단백질 티로글로불린 수치로 재발 여부를 확인하는 데, 이 수치가 상승하는 경우 갑상선암의 재발 혹은 전이 진행을 시사한다.

종래의 검사 방식은 티로글로불린 수치가 검출되지 않는 환자는 혈액 검사를 통한 추적관찰이 어려웠다. 이에 비용과 시간을 부담하면서 CT·초음파·전신 요오드 스캔 등 영상검사를 거쳐야만 재발 및 진행 여부가 확인 가능했다.

정 교수는 “이번 연구 발표 결과에 따르면 앞으로는 혈청 ‘Cyfra 21.1’을 바이오 마커로 하는 혈액검사를 통해 영상검사를 거치지 않고도 갑상선암의 진행도를 예측하는 것이 가능졌다는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월간암(癌) 2021년 9월호
추천 컨텐츠
    - 월간암 광고문의
    sarang@cancerlin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