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hool 전문가회원accessibility 회원가입perm_identity 로그인
원스톱 수술로 고난도 신장암 수술 성공

이 기사는 임정예 기자가2020년07월06일 13시31분에 최종 입력하였습니다. 총 704명이 방문하여 읽었습니다.

분당 차병원 암센터는 복부 내 하대정맥과 간 상부에 신장암이 침범한 환자에게 비뇨의학과·흉부외과·간이식팀이 원스톱 수술로 암을 제거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간정맥과 하대정맥의 혈류 차단을 막는 동시 수술을 진행하는 것은 집도의뿐만 아니라 임상·의료진의 적극적인 팀웍과 병원의 기술력을 상징하는 것으로, 국내에서 사례를 찾기 힘든 고난도 수술로 꼽힌다.

비뇨의학과 박동수 교수팀이 집도한 신장암 3기 환자 김모(63세)씨는 우측에 발생한 신장암이 복부하대정맥을 지나 간 상부로 올라가 간정맥과 하대정맥을 막아 혈류가 차단되면서 하지혈전이 급속히 광범위하게 발생했다. 파열될 경우 급사를 피할 수 없는 치명적인 상황이었다.

수술 도중 발생할 수 있는 대량출혈, 폐동맥색전으로 인한 사망과 같이 합병증 우려가 높아 최고 위험도 수술군에 해당된다. 박 교수는 흉부외과, 간이식팀, 영상의학과, 마취통증의학과와 다학제 진료를 통해 간과 복부에 전이된 신장암 수술을 동시에 시행하기로 결정했다.

비뇨의학과 박 교수는 혈전 용해제를 사용한 수술로 전신 마취를 통해 식도초음파로 심장과 대정맥내부의 신장암을 모니터링하면서 신장암을 제거했다. 이어 간이식팀이 간 부위 내 대정맥을 완전히 분리하고, 간정맥을 침범한 신장암을 제거를, 흉부외과 장병철, 김관욱 교수는 하대정맥 내에 있는 종양과 혈전의 제거를 각각 담당했다.
그 결과 환자는 성공적으로 수술을 마치고 퇴원해 건강한 일상생활을 하고 있다.

또한 심장까지 올라온 신장암 3기 후반의 최모(76세)씨도 비뇨의학과·흉부외과·간이식팀의 동시 수술을 성공리에 마치기도 했다.

이번 수술을 집도한 비뇨의학과 박동수 교수는 “신장과 간은 대동맥과 대정맥에 접해 있어 혈관이 매우 발달한 장기로 의료진의 정교하고 세심한 수술기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원스톱 신장암 수술은 숙련된 집도의를 만나면 안전하게 고난도 암을 제거할 수 있음을 알리는 것과 동시에 우리 의료진의 우수한 수술 역량을 입증한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전이된 암환자의 동시 수술은 한 번의 마취로 동시에 치료할 수 있어 수술 시간이 단축되고 회복 기간이 짧다는 장점이 있지만 기존의 장기를 살리면서 암이 전이된 부분만 제거하는 고난도 수술로 수술 중 큰 출혈이 발생돼 쉽게 도전하기 어려운 영역이다.

박동수 교수는 지난 2009년 세계 최초로 합병증 발생 방지를 위한 저온하 신장 부분절제술을 개발, 현재까지 국내 최다인 약 600명의 환자에게 신장 부분절제술을 시행한 권위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