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hool 전문가회원accessibility 회원가입perm_identity 로그인
약제 병용으로 직장암 재발 위험 낮춘다

이 기사는 고동탄 기자가2020년02월05일 15시37분에 최종 입력하였습니다. 총 807명이 방문하여 읽었습니다.

고위험군 환자에게 약제 병용한 보조항암치료 효과 입증
직장암은 방사선이나 항암제로 암 크기를 줄인 다음 수술을 하며, 수술 후에도 재발을 막기 위한 보조항암치료가 진행된다. 하지만 치료 후에도 암이 국소적으로 재발하는 경우가 잦아 불안해하는 환자들이 많다.

이에 국내 연구진이 방사선치료와 수술 후 암이 얼마나 줄어들었는지에 따라 보조항암치료 강도를 조절해 적용한 결과 재발 위험은 줄어들고 생존율은 높아진 것으로 나타나 직장암 환자들에게 희소식이 될 전망이다.

서울아산병원 종양내과 김태원·홍용상·김선영 교수팀은 지난 2008년부터 2012년까지 국내 6개 의료기관이 참여한 임상연구에서 직장암 2~3기 환자 321명을 대상으로 수술 후 병기에 따라 보조항암치료 강도를 달리 적용한 뒤 6년 후 경과를 분석했다.

그 결과 두 가지 항암제로 강도 높은 치료를 받은 그룹은 한 가지 항암제만 투여 받은 그룹에 비해 직장암 재발 위험도는 37% 감소했으며, 6년간 무재발 생존율은 11.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에 참여한 환자들은 방사선치료와 수술 후에도 종양이 상당부분 남아있을 만큼 수술 후 병기가 2~3기로 높은 환자들이었다. 연구진은 그에 맞게 보조항암치료를 고강도로 적용함으로써 재발 위험도를 크게 낮출 수 있었다.

또한 이번 연구에서 항암제 한 가지(플루오로우라실)만 투여한 그룹은 6년간 전체 생존율이 76.4%였고 동일기간 무재발 생존율은 56.8%로 나타났다.

반면 약제 두 가지(플루오로우라실+옥살리플라틴)를 처방받은 그룹은 6년 전체 생존율 78.1%, 무재발 생존율 68.2%를 보이면서, 고위험군 직장암 환자에게는 고강도 보조항암치료가 효과적이라는 사실이 입증됐다.

재발 위험도도 한 가지 약제 그룹을 1로 기준 잡았을 때, 두 가지 약제 그룹에서 0.63이라는 수치를 보여 재발위험이 37% 감소한 점이 확인됐다.

김태원 서울아산병원 종양내과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약제를 병용한 보조항암치료의 효과가 입증됐으므로, 기존의 일률적인 치료로는 뚜렷한 효과를 보지 못한 고위험군 환자들에게 수술 후 병기에 맞춰 새 항암치료법을 적용해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는 임상종양학분야 최고 권위지인 ‘미국 임상암학회지(Journal of Clinical Oncology)’ 10월 호에 게재되면서 국제적인 치료 권고안 개정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