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hool 전문가회원accessibility 회원가입perm_identity 로그인
GC녹십자셀, 면역세포치료제 ‘이뮨셀엘씨주’ 유효기간 연장

이 기사는 고동탄 기자가2019년05월08일 10시32분에 최종 입력하였습니다. 총 579명이 방문하여 읽었습니다.

세포치료 전문기업 GC녹십자셀(대표 이득주)은 ‘의약품 제조판매 품목허가사항 변경허가’ 공시를 통해 이뮨셀엘씨주의 유효기간이 기존 24시간에서 36시간으로 연장됐다고 밝혔다.

지난 2007년 식약처로부터 간암에 대한 항암제로 허가된 이뮨셀엘씨주는 환자의 혈액에서 면역세포를 추출해 특수한 배양 과정을 통해 항암 효율이 극대화된 면역세포로 제조, 환자에게 주사제로 투여되는 신개념 환자 맞춤형 항암제이다.

살아있는 면역세포가 주성분으로 세포의 생존율과 항암효과를 유지하기 위해 제조시간으로부터 24시간이라는 짧은 유효기간을 가지고 10년 이상 유통됐지만, GC녹십자셀의 면역세포치료제 기술의 발전을 통해 36시간으로 유효기간이 연장됐다.

또한 유효기간 연장을 통해 생산 및 유통 효율성을 증대에 따른 환자의 치료편의성 확대를 기대하고 있다. 최근 면역항암제에 대한 인식 상승과 뛰어난 효과를 입증하는 논문 등을 통해 매출이 급격히 성장하고 있는 이뮨셀엘씨주의 생산능력(CAPA) 또한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GC녹십자셀 이득주 사장은 “오랜 기간 준비해온 유효기간 연장이 승인됐다”며, “GC녹십자셀 면역세포치료제의 우수한 기술력을 재확인한 것”이라고 밝히고, “유효기간 연장을 통해 생산 및 유통 효율이 증대되고, 환자들의 치료 편의성을 높여 더 많은 환자들이 이뮨셀엘씨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안정적으로 치료제를 생산, 공급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