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hool 전문가회원accessibility 회원가입perm_identity 로그인
달콤한 음료 건강에 어떤 영향 미칠까

이 기사는 임정예 기자가2018년11월29일 12시20분에 최종 입력하였습니다. 총 407명이 방문하여 읽었습니다.

달콤한 청량음료 오래 마시면 여러 암 발생 위험 높인다
빅토리아 암 위원회와 멜버른 대학교가 실시한 최근의 연구는 달콤한 청량음료를 장기간 섭취하면 체중과는 무관하게 암 발생 위험이 엄청나게 증가한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는 건강한 체중을 갖고 있는 사람조차도 설탕이 들어간 음료를 마시면 몇 가지 유형의 암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지는 것을 시사한다. 이는 또 암 발생 위험이 비만으로 좌지우지되는 것이 아니라 건강하지 못한 음식 섭취로 높아지는 것을 시사한다.

연구진은 2건의 전향적 연구를 이용해서 자료를 수집했다. 즉 1990년부터 1994년까지 40~69세의 남녀 41,514명을 모집한 멜버른 공동 코호트 연구(MCCS)와 2003년부터 2007년까지 실시한 2차 연구를 이용해서 자료를 수집했다.

- 35,593명이 참여했고 비만과 관련 있는 암이 3,283건 발생했는데, 그런 자료는 주 분석에 포함되었다.
- 참여자들은 이전 해에 설탕으로 단맛을 내거나 인공감미료로 단맛을 낸 음료를 몇 번 섭취했는지에 대한 별다른 질문서를 포함해서 121개 항목의 식품 삽취 빈도 질문서(FFQ)에 대해 연구 시작 시점에 답변을 작성했다.
- 허리둘레, 흡연 습관, 한가할 때의 신체활동, 음주량을 포함한 다른 자료도 수집했다.
- 설탕으로 단맛을 내거나 인공감미료로 단맛을 낸 음료는 둘 다 자주 마시는 것이 시작 시점에 허리둘레가 더 큰 것과 연관이 있었다.
- 설탕으로 단맛을 낸 음료를 좋아하는 사람들은 많은 종류의 암이 발생할 위험이 통계적으로 의미가 있었다.
- 인공감미료로 단맛을 낸 음료의 섭취와 암 발생 위험 간에 연관성이 없다는 발견은 주목할 만하다.

연구진은 설탕으로 단맛을 낸 음료를 마시는 것이 여러 가지 종류의 암이 발생할 위험을 높여준다는 결론을 내렸다.

참조: A. M. Hodge et al., "Consumption of sugar-sweetened and artificially sweetened soft drinks and risk of obesity-related cancers" Public Health Nutr. 2018 Jun;21(9):1618-16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