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hool 전문가회원accessibility 회원가입perm_identity 로그인
두경부암도 유전체 맞춤치료 가능하다

이 기사는 고동탄 기자가2018년10월29일 15시29분에 최종 입력하였습니다. 총 159명이 방문하여 읽었습니다.

국내 의료진이 두경부암에 대한 유전체적 맞춤치료 가능성을 제기해 주목된다.
치료가 어렵기로 알려진 두경부암도 환자마다 효과 좋은 치료제와 치료방법을 예측하고 쓸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한림대학교강남성심병원 이비인후·두경부외과학교실 이동진 교수팀은 최근 연구한 ‘두경부 편평세포암에서 임상 경과를 예측할 수 있는 세 가지 유전학적 아형’ 결과를 국제학술지인 ‘오랄 온콜로지(Oral Oncology)’에 발표했다고 9월 19일 밝혔다.

두경부암은 후두암·편도암·설암·구강암·하인두암 등 쇄골 상부에 발생하는 암을 총칭한다.
완치가 쉽지 않은 암으로 알려져 있고 사람마다 암의 진행 경과와 치료에 대한 반응이 크게 달라 대부분 예측이 불가능하다는 것이 이동진 교수팀의 설명이다.

이동진 교수는 “두경부암도 유방암이나 대장암처럼 유전체에 대한 분석이 이뤄지면 맞춤치료가 가능해진다”며 “현재 유방암과 대장암은 환자마다 각기 다른 암의 유전체를 파악해 해당 유전체에 효과가 좋은 치료제 등을 선택적으로 사용하고 향후 진행 경과를 예측하는 맞춤치료가 이뤄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즉, 이동진 교수팀은 이 같은 방법을 두경부암에도 적용하기 위해 미국 엠디앤더슨 암 연구센터와 분자생물학적 분석기술을 이용해 두경부암의 유전체를 분석한 것.

연구 결과, 이 교수팀은 편평세포암의 유전체 발현 신호를 이용하면 두경부암을 세 가지 종류의 분자생물학적 아형(subtype)으로 구분할 수 있음을 밝혔다.

후두암·편도암·비인두암 등 다양한 종류에 관계없이 모든 두경부암을 세 가지 타입으로 구분할 수 있다는 것이다. 또한 연구팀은 구분된 분자생물학적 아형별로 암의 진행 경과와 치료방법이 각기 달라진다는 점을 확인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첫 번째 아형 두경부암의 경우, 주로 바이러스나 몸속 면역체계와 관련해 발생하므로 면역치료를 하면 효과가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두 번째 아형에 속하는 두경부암은 전형적인 편평세포암의 특징을 보이기 때문에 첫 번째 아형과 달리 상피세포 성장인자 수용체 표적치료를 하면 좋은 반응을 보이는 것으로 확인됐다.
끝으로 세 번째 아형의 두경부암은 음주·흡연과 관련이 있으며 다른 아형에 비해 진행이 빠르고 질병의 예후가 가장 안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이동진 교수는 “환자별로 두경부암의 유전체 특징을 파악하면 적절한 치료법을 결정할 수 있으며 경과 예측도 가능해진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앞으로 두경부암도 환자 개개인에 특성화 된 맞춤치료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