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hool 전문가회원accessibility 회원가입perm_identity 로그인
고령 암환자도 저강도 항암치료 효과 있다

이 기사는 고정혁 기자가2018년07월26일 11시02분에 최종 입력하였습니다. 총 822명이 방문하여 읽었습니다.

보라매병원, 고령 암환자 표적치료제 효과 입증
국내 연구팀이 60세 이상 고령의 암환자도 성공적으로 항암치료를 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서울의대 변자민 교수(보라매병원 혈액종양내과)팀이 고령이더라도 환자 상태에 따라 표적치료제를 적절히 사용하고, 부작용이 적고 강도가 낮은 치료요법을 적용하면 암이 몸에서 사라지는 관해 상태를 만들 수 있음을 보고했다.

변 교수팀은 2006년~2015년 국내 13개 대형병원의 60세 이상의 ‘급성림프구성 백혈병’ 환자 114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표적치료제를 적절히 사용할 경우 고령 암환자의 치료효과가 크다는 것을 밝혀냈다.

연구에 따르면 표적치료제·저강도 항암치료를 통해 87.2%의 완전관해율(종양 완전 소멸)에 도달하고, 환자의 증상 완화와 생존율 증가를 이끌 수 있었다. 이러한 경향은 필라델피아 염색체 양성반응을 보인 환자군에서 뚜렷하게 나타났다.

또한 60세 이상 ‘'B세포 림프종’ 환자 192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해, 표준치료요법을 적용해 효과적으로 항암치료를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연구에 따르면 60세 이상 림프종 환자군에서 표준 치료를 적용했을 때 높은 항암치료 효과를 보였으며 치료 결과 3년 이상 생존율이 70%를 넘었다.

다만, 75세 이상의 환자의 경우 치료 효과가 비교적으로 낮으며 부작용의 위험이 높기 때문에 보다 면밀한 주의와 관찰이 필요하다.

변자민 교수는 “고령의 암환자에게도 사용할 수 있는 치료 옵션이 늘어나 성공적으로 치료되는 경우가 증가하고 있다”며 “고령화로 인해 노인 암환자가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는 중요한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또한 “고령이라고 해서 항암치료를 포기하거나 소극적으로 치료에 임하기보다는 전문 의료진과 충분한 상담을 통해 최적의 치료법을 찾아 적극적으로 적용하면 좋은 결과를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혈액암의 경우 기대수명 증가 및 여러 환경적 요인에 의해 고령층에서 유병률이 빠르게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한 보고에 따르면 국내 70세 이상 급성 백혈병 환자의 비중이 약 10%가 넘는 것으로 확인되며, 림프종 환자의 비중은 매년 3.4%, 다발성 골수종은 3.5%씩 증가하는 추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