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hool 전문가회원accessibility 회원가입perm_identity 로그인
‘간암’ 병행치료가 표적항암제보다 효과 앞서

이 기사는 고정혁 기자가2018년05월09일 13시41분에 최종 입력하였습니다. 총 854명이 방문하여 읽었습니다.

국내 의료진이 간암이 간 내 혈관(문맥)까지 침범한 환자에게 경동맥화학색전술과 방사선치료를 병행하면 표적항암제 치료보다 생존 기간을 늘릴 수 있다는 사실을 밝혀내 주목된다

서울아산병원 방사선종양학과 윤상민 교수(오른쪽)가 간 문맥 침범 간암 환자의 방사선 치료 전 조사 부위를 확인하고 있다

서울아산병원 소화기내과 임영석·방사선종양학과 윤상민·종양내과 류백렬 교수팀은 병행 치료법을 직접 고안해 2004년부터 지금까지 1천 여 명의 간 문맥 침범 간암 환자에게 적용하며 임상 경험을 쌓아왔는데, 이번 연구로 의학적인 근거가 더해졌다.

연구팀은 2013년부터 2016년까지 간 문맥 침범 간암으로 진단받은 환자 중 90명을 두 그룹으로 나눠 표적항암제 치료와 병행 치료를 각각 실시한 후 결과를 분석했다.

병행 치료법은 간암 세포에 영양을 공급하는 간 동맥에 항암제를 투여한 뒤 혈관을 막아버려 암 세포를 괴사시키는 경동맥화학색전술과, 방사선으로 간 문맥에 있는 암 세포를 줄이는 방사선치료를 같이 시행하는 방법이다.

그 결과 표적항암제 치료 환자의 평균 생존 기간은 43주였고, 병행 치료를 받은 환자는 평균 55주 동안 생존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병행 치료를 받은 45명 중 5명(약 11%)은 수술을 시행해 완치될 수 있을 정도로 암 크기가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 기간 동안 약물 치료 그룹에 포함된 환자들은 표적항암제인 소라페닙 400mg을 하루에 2번씩 꾸준히 복용했다. 병행 치료 그룹에 해당하는 환자들은 1차로 경동맥화학색전술을 받고 약 3주 동안 혈관 침범 부위를 중심으로 국소적으로 방사선치료를 받은 다음 6주마다 색전술을 반복적으로 받았다.

윤상민 서울아산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교수는 “간 내 혈관으로 암세포가 침범한 진행성 간암의 경우, 무작위 대조군 연구로 효과가 입증된 치료법은 전 세계적으로 표적항암제인 소라페닙 밖에 없었다”며 “이번 전향적 연구 결과가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간암 치료 가이드라인이 변경되는 데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임영석 소화기내과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서울아산병원이 그 동안 쌓아온 임상 경험으로 효과적이라고 판단하고 시행해오던 병행 치료법의 효과를 학문적으로 입증했다”며 “특히 소화기내과, 방사선종양학과, 종양내과, 영상의학과, 임상시험센터, 의학통계학과 등 서울아산병원의 여러 진료과가 협력해 내부 역량만으로 진행된 연구라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