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hool 전문가회원accessibility 회원가입perm_identity 로그인
교모세포종에 전기장 종양치료 효과 높다

이 기사는 고정혁 기자가2018년03월13일 17시08분에 최종 입력하였습니다. 총 849명이 방문하여 읽었습니다.

치료가 어려운 뇌암인 교모세포종 환자에게 표준치료인 ‘테모졸로마이드 항암제-방사선 병합치료’와 ‘전기장 종양치료’를 함께 시행하면 효과가 좋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되었다.

서울대학교병원 신경외과 백선하, 분당서울대병원 신경외과 김재용 교수는 테모졸로마이드 항암제-방사선 병합치료를 확립한 미국 노스웨스턴병원 로저 스툽 교수가 이끈 다국가 제3상 임상시험에 최근 참여해 교모세포종의 전기장 종양치료 효과를 입증했다고 21일 밝혔다.

연구는 무작위 임상실험을 통해 총 695년의 환자를 대상으로 테모졸로마이드 항암제-방사선 표준치료군 229명과 표준치료 및 전기장 종양치료군 466명의 임상결과를 비교했다.

전기장 종양치료는 암세포에만 특징적으로 반응하고 정상세포에는 손상을 주지 않는 암 치료법이다. 전기장을 발생시키는 장치와 암 부위를 중심으로 전극을 부착해 환자의 몸에 지속적으로 전기장 신호를 보내는 방법이다. 이 장치는 휴대할 수 있고 일반 전원으로 충전 가능하다. 현재 미국에서는 FDA 승인 하에 교모세포종 환자의 치료에 쓰이고 있다.

연구결과 전기장 종양치료를 함께 시행한 군에서 무병 생존기간이 4개월에서 6.7개월로 늘어났음이 확인됐다. 또한 표준치료만 시행한 군의 생존기간이 16개월이었던 반면 전기장 종양치료를 추가한 군은 이 기간이 20.9개월로 연장되었다. 전기장 종양치료로 인한 합병증도 발견되지 않았다.

김재용 교수는 “교모세포종은 대부분 주위 조직으로 침습하면서 빠른 속도로 성장하는 특성을 보여 치료가 어렵다. 전기장 종양치료가 교모세포종 환자의 생존기간을 연장시키고 삶의 질을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백선하 교수 또한 “향후 이 치료법은 치료가 어려운 악성 뇌교종 환자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의학협회 학술지 ‘자마(JAMA, Journal of America Medical Association, impact factor: 44.405)’ 온라인판 최근호에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