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hool 전문가회원accessibility 회원가입perm_identity 로그인
신장암 수술, 복강경과 로봇 '안전성' 차이 없다

이 기사는 김진하 기자가2017년12월06일 13시03분에 최종 입력하였습니다. 총 480명이 방문하여 읽었습니다.

신장암에 걸려 신장 전체를 절제해야 하는 수술에서 복강경 수술과 로봇 수술이 안전성 부분에서 차이가 없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서울아산병원 비뇨기과 정인갑 교수팀은 최근 2003년부터 2015년까지 미국에서 로봇 수술과 복강경 수술로 신장 전체 절제술을 받은 환자 23,753명을 분석한 결과, 수술 후 합병증 발생률과 입원 기간이 거의 비슷하다고 11월 1일 밝혔다.

정 교수가 미국 스탠포드대학교 및 하버드대학교 교수팀과 협력해 진행한 이번 연구는 미국의학협회지인 ‘자마(JAMA, Journal of American Medical Association)’에 최근 게재됐다.

정인갑 교수는 2003년부터 2015년까지 미국 내 416개 병원에서 로봇과 복강경으로 신장 전절제술을 받은 23,753명을 대상으로 시행한 수술법, 합병증 발생, 입원 기간 등을 분석했다.

조사 대상 환자 중 18,573명은 복강경 수술을 받았으며, 5,180명은 로봇 수술을 받았다.
개복 수술을 받은 환자까지 포함했을 때 2003년에는 로봇 수술의 비율이 전체 수술 중 약 1.5%였으나, 지속적으로 증가해 2015년에는 약 27.0%로 늘어났다.

로봇 수술을 받은 환자 중 약 3.5%에서 심부전, 패혈증 등과 같은 주요 합병증이 나타났는데, 복강경 수술 환자 중 약 3.8%에서도 합병증이 나타나 합병증 발생 가능성이 거의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환자가 신장 전절제술을 받은 후 평균 4일 동안 입원해 있는데, 그 이상 장기 입원한 환자의 비율도 복강경 수술은 24.7%, 로봇 수술은 24.2%로 확인됐다.

정인갑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신장 전절제술에서 활발히 시행되고 있는 로봇 수술법이 기존 복강경 수술과 비교했을 때 수술 효과가 비슷한 것으로 밝혀졌다”며 “연구 결과 로봇 수술은 비용이 비싸고 수술 시간도 상대적으로 길었지만, 향후 로봇 수술이 확산되고 저렴한 의료 로봇이 보급된다면 이 문제는 서서히 해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신장암 수술 중에서 신장 일부분만 잘라내는 부분절제술이나 전립선암 절제술은 복강경으로는 수술하기 어려워 로봇이 더 효과적이기 때문에, 의료진은 환자 상태 및 질환에 따른 적절한 수술법에 대해 환자와 면밀히 상의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