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hool 전문가회원accessibility 회원가입perm_identity 로그인
하드리아누스 황제의 회상록

이 글은 아이디 bourree15님이 2018년 03월 27일 16:12에 작성했습니다. 총 768명이 이 글을 읽었습니다.

과식은 로마인의 악습이지만,

나는 기꺼이 절식을 선택했다.

배가 고플 때 당장 허기를 면하려고

아무 때나 아무 곳에서나 처음 나온 요리를

허겁지겁 먹어 대는 성급함만 제외한다면.

헤르모제네도 나의 식사법에서 고칠 점을 찾지 못했다.